태그: 미생 댓글 스레드 토글 전환 | 키보드 단축키

  • ukits 2017/11/03 22:20 PM 퍼머링크 | 응답
    태그: , 미생, ,   

    취하라 

    항상 취해있어야 한다. 모든게 거기에 있다. 그것이 유일한 문제다. 당신의 어깨를 무너지게 하여 당신을 땅 쪽으로 꼬부라지게 하는 가증스러운 시간의 무게를 느끼지 않기 위해서 당신은 쉴 새 없이 취해있어야 한다.
    그러나, 무엇에 취한다?
    술이든, 시든, 덕이든, 그 어느 것이든 당신 마음대로다. 그러나 어쨌든 취해라. 그리고 때때로 궁궐의 계단 위에서, 도랑가의 초록색 풀 위에서, 혹은 당신 방의 음울한 고독 가운데서 당신이 깨어나게 되고 취기가 감소되거나 사라져버리거든 물어보아라.
    바람이든, 물결이든, 별이든, 새든, 시계든, 지나가는 모든 것, 슬퍼하는 모든 것, 달려가는 모든 것, 노래하는 모든 것, 말하는 모든 것에게 지금 몇 시인가를. 그러면 바람도, 물결도, 별도, 새도, 시계도 당신에게 대답할 것이다.
    이제 취할 시간이다.

    미생 中 –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 ‘파리의 우울(Le Spleen de Paris)’

     
  • ukits 2017/11/03 02:18 AM 퍼머링크 | 응답
    태그: , 미생, ,   

    용기 

    “위험한 곳을 과감하게 뛰어드는 것만이 용기가 아니다. 뛰어들고 싶은 유혹이 강렬한 곳을 외면하고 묵묵히 나의 길을 가는 것도 용기다.
    순리에 역류를 일으킬 때 즉각 반응하는 것은 어리석다. 상대가 역류를 일으켰을 때 나의 순류를 유지하는 것은 상대의 처지에서 보면 역류가 된다.
    그러니 나의 흐름을 흔들림 없이 견지하는 자세야말로 최고의 방어 수단이자 공격 수단이 되는 것이다.” – 미생 中 –

     
c
새 글 작성
j
다음 글/다음 댓글
k
이전 글/이전 댓글
r
응답
e
편집
o
댓글 표시/숨기기
t
상위로 가기
l
로그인하기
h
도움말 표시/숨기기
shift + esc
취소